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9 오전 10:58: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구독문의
자유게시판
 
지역뉴스 > 양평
양평으로 드라이브 IN 나들이 어때요?
안전관광, 언택드라이브 코스를 3곳 선정
동부중앙신문 기자 / news9114@hanmail.net입력 : 2020년 08월 02일(일) 22:3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동부중앙신문
[양평]양평군 관광과에서는 본격적인 휴가철를 앞두고 나들이를 고민하는 사람들을 위한 안전관광을 즐길 수 있는 언택드라이브 코스를 3곳 선정했다.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면서 코로나 블루를 떨쳐 버릴 수 있는 양평 언택트 드라이브 여행지를 소개 한다.

‣ 연인과 함께 드라이브 - 양수리 ~ 서종 북한강도로(391번 지방도)
양수리~서종 드라이브 코스는 서울과 가까우면서도 천혜의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양평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다. 양평을 알리는 첫 관문인 양수대교를 지나 물과 꽃의 정원으로 유명한 세미원으로 들어오면 북한강391번 지방도를 만날 수 있다. 드라이브를 하기 전 두물머리 또는 양수 시장에서 판매하는 양평의 명물 연 핫도그로 출출한 배를 채워 출발하기를 권한다. 양수리 시장을 지나 북한강을 따라가다 보면 반짝이는 물빛이 더위를 시원하게 날려 버릴 것이다. 또한, 전국적으로 유명한 커피숍과 베이커리가 즐비하여 잠시 쉬어 가기 좋은 코스다.

‣ 자연과 함께 질주 - 양수리 ~ 용문산관광지(6번국도)
자연을 느끼면서 시원하게 뚫린 도로를 달리고 싶다면 양평 6번 국도를 달려보길 권한다. 창문을 열고 바람을 느낄 수 있는 양평 6번국도를 달리다 보면 바다만큼 넓은 남한강과 강줄기 사이로 펼쳐진 크고 작은 산들이 도심속에서 느낄 수 없는 자연의 위대함을 느끼게 해준다. 이 코스에는 들꽃 수목원, 쉬자파크, 용문산 관광지 등 양평에서 손꼽히는 관광지들이 있어 잠시 운행을 멈추고 한 두어 곳 쉬다 가기를 추천한다.

‣ 힐링 드라이브 - 양평 ~ 옥천(37번국도)
양평읍에서 옥천면 방향으로 가다보면 거대한 중미산이 위용을 자랑하고 있다. 길을 따라 가다보면 중미산 자락에서 흘러나오는 어비계곡이 잠시 발걸음을 멈추게 만들고, 천년고찰 사나사, 드라마 촬영지로 유명한 더그림 등이 있다. 또한, 하늘을 바라보면 중미산에서 바람을 타고 내려오는 패러글라이더들이 하늘을 형형색색으로 만들어 색다른 경험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동부중앙신문 기자  news9114@hanmail.net
- Copyrights ⓒ동부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양평공사,‘2020년 지방공기업 경영..
여주시 택시쉼터 조성사업 착공
이천시, 장애인 고객 대상 공영주차..
여주교육지원청, 스테이 스트롱 캠..
경기도의회 양평상담소, 이종인·전..
양평경찰서장, 어린이 교통안전 릴..
여주교육지원청, 여주여중 · 이포..
정동균 양평군수, 신축년 네트워킹 ..
여주시, ‘시민과의 대화’ 점동면 ..
여주소방서, 아파트 화재 옥상 인명..
최신뉴스
이천시, 민방위 비상대비 유공 대..  
송석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 ..  
이천시 감염취약시설 코로나 19 선..  
임금님표 이천한우 오메가369생균..  
이천시 창전동 경기행복마을관리소..  
이천시, 광역상수도 일부 지방상수..  
세상을 바꿀 천 권의 책 1호 달성..  
이천시, 장애인 고객 대상 공영주..  
이천시 (주)푸드누리 사랑나눔이천..  
이천시 차량등록사업소 이전·신축..  
양평군이장협의회,‘서울-양평 고..  
양평군, 토종농작물 보존과 육성 ..  
양평군립미술관, 2020년 공립미술..  
정동균 양평군수, 신축년 네트워킹..  
이천시 호법농협, 백미 1,000kg 기..  

인사말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제호: 동부중앙신문 / 명칭: 인터넷신문 / 주소 : [우편번호:12634] 경기도 여주시 강변유원지길 45 (지번 : 여주시 연양동 414)
발행인 : 이창기 / 편집인 : 이창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기 / 등록번호 : 경기다 01205 / 등록일자 : 2010년 1월 28일
mail: news9114@hanmail.net / Tel: 031-886-9114 / Fax : 031-882-6177
Copyright ⓒ 동부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