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9 오전 10:58: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구독문의
자유게시판
 
지역뉴스 > 양평
양평군, 8월16일 0시부터‘사회적 거리두기’2단계로 격상
중앙안전대책본부 지침 16일부터 30일까지, 2주간 시행
동부중앙신문 기자 / news9114@hanmail.net입력 : 2020년 08월 17일(월) 00:4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동부중앙신문
[양평]양평군이 중앙안전대책본부의 지침에 따라 8월 16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다. 다만,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기존 2단계보다 다소 완화된 수준으로 시행된다.

다중이용시설 중 고위험시설은 기존의 방역수칙 의무화 조치가 유지되며, PC방이 고위험시설로 추가 지정되고 기존 고위험시설 중 클럽, 감성주점, 콜라텍에 대한 이용인원이 제한된다.

따라서, 지난 15일 대규모 확진자 발생에 따른 양평군수 브리핑에서 발표한 내용 중 국.공립시설 및 클럽,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운영중단이 아닌 해당 시설에 대해 방역수칙 의무화 조치 및 방역수칙을 강화하게 된다. 그러나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되는 등 상황이 악화 될 경우 해당 시설은 운영 중단될 수 있다.

일정규모 이상의 일반음식점 등 위험도가 높은 시설에 대해 핵심 방역수칙 준수가 의무화되며, 실내 국공립시설은 평상시의 50% 수준으로 이용객 제한 및 비대면 서비스를 중심으로 운영해야 한다.

학교는 원격 수업을 병행하며, 등교수업의 경우 등교인원 축소 등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해야하고, 서울, 경기 주민은 수도권 외 지역으로의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타 시도로의 이동을 되도록 자제하길 권고 한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최근 우리군에서 대규모의 확진자가 발생하며 코로나19 상황 발생이후 최대 위기의 상황이다”라며, “더 이상의 추가 감염은 반드시 막아야 하며, 이를 위해 군민 모두가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외출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생활 속의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동부중앙신문 기자  news9114@hanmail.net
- Copyrights ⓒ동부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양평공사,‘2020년 지방공기업 경영..
이천시, 장애인 고객 대상 공영주차..
여주시 택시쉼터 조성사업 착공
여주교육지원청, 스테이 스트롱 캠..
경기도의회 양평상담소, 이종인·전..
양평경찰서장, 어린이 교통안전 릴..
여주교육지원청, 여주여중 · 이포..
정동균 양평군수, 신축년 네트워킹 ..
여주시, ‘시민과의 대화’ 점동면 ..
여주소방서, 아파트 화재 옥상 인명..
최신뉴스
이천시, 민방위 비상대비 유공 대..  
송석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 ..  
이천시 감염취약시설 코로나 19 선..  
임금님표 이천한우 오메가369생균..  
이천시 창전동 경기행복마을관리소..  
이천시, 광역상수도 일부 지방상수..  
세상을 바꿀 천 권의 책 1호 달성..  
이천시, 장애인 고객 대상 공영주..  
이천시 (주)푸드누리 사랑나눔이천..  
이천시 차량등록사업소 이전·신축..  
양평군이장협의회,‘서울-양평 고..  
양평군, 토종농작물 보존과 육성 ..  
양평군립미술관, 2020년 공립미술..  
정동균 양평군수, 신축년 네트워킹..  
이천시 호법농협, 백미 1,000kg 기..  

인사말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제호: 동부중앙신문 / 명칭: 인터넷신문 / 주소 : [우편번호:12634] 경기도 여주시 강변유원지길 45 (지번 : 여주시 연양동 414)
발행인 : 이창기 / 편집인 : 이창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기 / 등록번호 : 경기다 01205 / 등록일자 : 2010년 1월 28일
mail: news9114@hanmail.net / Tel: 031-886-9114 / Fax : 031-882-6177
Copyright ⓒ 동부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