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25 오후 11:09: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구독문의
자유게시판
 
뉴스 > 기고
여주, (기고) 추석명절. 고향에 안전을 선물하세요
여주소방서 장진식 재난예방과장
김연일 기자 / news9114@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6일(금) 00:16
ⓒ 동부중앙신문
[여주 김연일기자]처서를 지나 조석의 기후는 완연한 가을로 접어들었으나 매스컴을 통한 일기예보는 연일 태풍북상으로 민족 대 명절 추석을 며칠 앞두고 마음은 무겁다. 전국 소방관서에서는 태풍재난대비 특별경계근무와 추석 연휴에 고향을 찾는 귀성객 및 지역 주민들이 안전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다중이용시설 소방특별조사와 전통시장 화재예방현장 확인과 홍보 캠페인 등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소방관서의 체계적인 대책 마련에도 불구하고, 갑작스러운 자연재해와 인재 등으로 오랜만에 온가족이 만나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하고 즐거워야 할 명절에 뜻하지 않은 재난피해로 안타까운 상황도 발생한다. 특히 주택화재로 인한 귀중한 인명 및 재산피해가 발생하여 주위에 안타까움을 주는 경우도 종종 접 할 수 있다.

소방청 국가화재정보센터 통계에 따르면 2018년도 전국화재발생건수가 42,337건 중에 12,003건(28%)이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하여야 하는 주거시설에서 발생하였다. 또한 작년한해 화재로 인한 사망자 368명 중 200명(54%)이 주택화재로 사망하여 가장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단독주택 등 거주지에서 화재 발생율이 높고 인명피해 또한 큰 이유는 화재 발생 시 초기에 대응이 가능한 소방시설이 없는 것도 이유 일 것이다.

이에 정부에서도 주택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이고자 지난 2011년 8월 4일자로『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여 소화기와 단독경보형감지기 설치를 의무화 하여, 2012년 2월 5일부터 신규주택은 의무적으로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하고 있으며 아파트를 제외 한 기존 주택의 경우도 2017년 2월 5일까지 주택용 소방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소급적용토록 하였다.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별도의 전선 없이 내부에 밧데리와 음성경보장치가 내장되어있어 화재발생시 연기를 감지하여 거주자에게 음성 안내와 경보를 발하여 화재 초기진압 및 신속한 대피로 인명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으며 “소화기는 화재 초기에 소방차 한 대와 같다”는 유명한 홍보문구처럼 초기 화재 시 소화기는 아주 큰 위력을 발휘하므로 주택 기초 소방시설 설치 의무화는 화재 예방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다.

소화기는 주택별, 층별 1대 이상 설치하고,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침실, 거실 등 구획된 실마다 1개 이상 천장에 부착하여야 하며, 구입 방법은 소방기구 판매점, 대형마트 또는 인터넷에서 구매하면 된다.

그러나 현재 국민들의 인식 부족과 벌칙이나 처벌 조항이 없을뿐더러 설치여부를 확인 할 방법도 마땅치 않기 때문에 전국 소방관서에서는 하루라도 빨리 모든 주택에 주택용 소방시설이 설치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으나 우리나라 전체 주택가구 중 기초소방시설 설치가구 비율을 아직도 미비한 것이 현실이다.

화재는 예방이 최선이다. 불이 나지 않는다면 주택용 소방시설을 필요 없겠지만 완벽한 화재예방은 없다. 화재는 언제·어디서·어떻게 발생할지 아무도 모르며 호시탐탐 사랑하는 가족과 친지분들의 목숨과 재산을 노리고 있음을 명심하고 항상 화재발생에 대비하고 있어야 한다.

이제 추석이 몇일 앞으로 다가왔다. 추석 명절인 만큼 고향에 계시는 부모님과 친지분들 그리고 우리가족을 위해 좋은 추석 선물을 계획하고 있겠지만 화재로부터 생명과도 같은 주택용 소방시설 또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값진 선물이 아닐까 싶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고향집에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여 “안전을 선물하고 안심을 담아오는 추석”이 되어보길 바라본다.
김연일 기자  news9114@hanmail.net
- Copyrights ⓒ동부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여주시, 체류형 관광도시 변모 위해..
이천시 중재로 OB맥주-화물연대 극..
여주시, 장애인 고용 창출 ‘컨소시..
여주시 공무원, 이천 물류창고 화재..
민선7기 “12만 강소도시 여주시가 ..
2020년 양평군 평생학습 매니저 양..
양평군“ 공설화장시설 건립 ”본격..
이천시, 설성면 성호호수 연꽃단지 ..
이천시티투어 23일부터 운행 재개
(이천) 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화재..
최신뉴스
양평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행복..  
2020년 양평군 평생학습 강사 역량..  
양평군 수산자원조성 위한 남·북..  
양평군, 이천시 물류창고 화재피해..  
여주시, 유흥주점 등 ‘다중이용시..  
여주도서관 ‘내 아이 인생성공, ..  
(여주)점동은 진국이다! 이번에는 ..  
(여주)『NH농협』여주시지부, 금사..  
이천시, 제65회 현충일 추념식 행..  
이천소방서, 현장역량 강화를 위한..  
이천시, 마전터 마을 주거환경 개..  
이천시 장호원읍 주민자치위원회  
이천시, 안전한 등교개학 위한 마..  
송석준 의원, ‘국토부 소규모재생..  
이천시립 화장시설 신청지역 반대 ..  

인사말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제호: 동부중앙신문 / 명칭: 인터넷신문 / 주소 : [우편번호:12634] 경기도 여주시 강변유원지길 45 (지번 : 여주시 연양동 414)
발행인 : 이창기 / 편집인 : 이창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기 / 등록번호 : 경기다 01205 / 등록일자 : 2010년 1월 28일
mail: news9114@hanmail.net / Tel: 031-886-9114 / Fax : 031-882-6177
Copyright ⓒ 동부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