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5 오후 07:14: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구독문의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이천시, 공공부문 아동학대예방교육 실시
아동학대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신고의무의 필요성
심재환 기자 / news9114@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3일(수) 23:45
ⓒ 동부중앙신문
[이천=심재환기자] 이천시(시장 엄태준)는 아동학대예방의 날(11.19)을 맞이하여 11일 이천시 공무원·비정규직 직원 및 이천시 산하기관(시설관리공단, 청소년육성재단)을 대상으로 공공부문 아동학대예방교육을 실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에는 개정된 법령에 따라 공공부문 종사자들의 아동학대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신고의무의 필요성 등을 교육하기 위해 아동보호전문가인 경기용인아동보호전문기관 이정옥 관장을 초빙하여, 현장사례를 중심으로 개별법령에 따른 아동학대에 대한 정의, 유형별 아동학대 주요사례 그리고 아동학대 발견 시 신고방법 등을 짜임새 있게 구성하여 교육대상자로부터 매우 실효성 있는 교육이었다는 평가다.

‘18년 발표된 아동학대 주요통계에 따르면, 아동학대로 판단된 사례 중 학대행위자는 부모(76.9%), 대리양육자(15.9%), 친인척(4.5%), 기타(2.7%)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신체적 학대로 인한 상처는 물론 정서적 학대로 인한 마음의 상처는 성인이 된 학대피해아동에게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거나, 학습된 효과로 흉악범죄를 일으키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사례들도 알려지고 있다.

이런 이유로 우리사회는 아동학대에 대한 경각심을 게을리 하거나 방관하여서는 안 되며, 가정과 함께 아동학대예방에 힘써야 할 것이다.

이대직 이천시 부시장은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인사말을 시작으로 “우리 부모세대는 학대피해 아동을 보면 부모로부터 아이를 보호하고 다독여주는 한편, 부모의 잘못된 훈육방법에 대해 지적하기도 하였다”면서 아동학대에 대한 지역사회(이웃)의 역할을 강조하였다.

덧붙여, 부모세대 이웃들이 그러했듯이 지금의 우리도 이웃의 모든 아동들이 행복하게 잘 성장할 수 있도록 공공부문 종사자로서 누구보다 먼저, 이웃의 아동들을 살피는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의 말을 잊지 않았다.
심재환 기자  news9114@hanmail.net
- Copyrights ⓒ동부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송석준 의원 자동차 안전정비 세미..
이천 신둔면 농업경영인회, 사랑 나..
이대직 부시장, 재난 취약지 항공예..
엄태준 이천시장, 관고동에서 현답..
이천시 노후화된 생산공정에 대한 ..
이천시, 중리천 상류부 하천환경 개..
국립합창단 베르디‘레퀴엠’29일 ..
이천 2020년 장애인일자리사업 참여..
이천 관고지구 지적재조사사업 주민..
채용훈 여주시체육회장, 출마 선언
최신뉴스
이천여성새로일하기센터, 경기도 ..  
이천시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  
이천시 지적재조사 업무 경기도 최..  
SK하이닉스 노사불이 이천시 ‘행..  
이천시 공중화장실 불법촬영카메라..  
채용훈 여주시체육회장, 출마 선언..  
여주시 장애인한마음 대회 및 의식..  
양평군, 제7회 지역공동체 콘테스..  
양평 강상묵숙-학교 밖 청소년 합..  
양평군노인복지관 2019 실버인력뱅..  
양평군보건소, 소셜네트워크로 자..  
양평군, 2019년 경기도 토지정보 ..  
양평군 - 전공노 양평군지부  
양평읍 사랑더하기 추진단  
양평 용문고등학교, 사랑의 연탄 ..  

인사말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제호: 동부중앙신문 / 명칭: 인터넷신문 / 주소 : [우편번호:12634] 경기도 여주시 강변유원지길 45 (지번 : 여주시 연양동 414)
발행인 : 이창기 / 편집인 : 이창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기 / 등록번호 : 경기다 01205 / 등록일자 : 2010년 1월 28일
mail: news9114@hanmail.net / Tel: 031-886-9114 / Fax : 031-882-6177
Copyright ⓒ 동부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