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0 오후 05:53: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구독문의
자유게시판
 
뉴스 > 경제
불합리한 창업기업 면제제도 개선 요구
이천시, 투자지원 카라반 참가
동부중앙신문 기자 / news9114@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08일(목) 20:31

ⓒ 동부중앙신문
이천시가 창업기업 면제제도의 불합리성을 건의했다.
시는 지난달 31일 정부 부처합동으로 열린 제12차 투자지원 카라반에 참석해 제조업 창업기업 면제제도의 불합리성을 건의하고 개선을 이끌어냈다.

김정우(군포시 갑), 이학영(군포시 을) 국회의원과 기획재정부 혁신성장정책관 한훈 국장의 공동주재로 군포시청에서 열린 제12차 투자지원 카라반은 군포시의 에디션스토리 외 3개 기업과 이천시 대성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실질적인 애로 청취 및 상담으로 진행됐다.

이천시에서 건의한 기업애로는 ‘불합리한 제조업 창업기업 면제제도 면제시점 개선’ 건이다.

정부는 현재 제조업 중소창업기업에 대해 3년간 전력산업기반기금부담금 등 12개의 부담금을 면제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3년의 기준일이 사업개시일(사업자등록일 또는 법인설립등기일)이어서 실제 부담금 납부일까지 상당한 시일이 소요되는 경우 면제기간 산정에 괴리가 발생, 창업기업들이 온전히 3년간 면제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해당 제도의 불합리성을 적극 건의한 이천시 대성기업은 “창업하여 법인 등기 후 공장 준공, 시 운전 등으로 상당한 시간이 소요됨에도 면제기준일을 법인등기일로 한다는 것은 매우 불합리한 일” 이라고 성토했다. 이천시 이보철 규제개혁추진팀장 또한 “불합리한 제도 개선을 위해 국회와 중앙부처가 힘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박숭구 기업환경개선과장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도 제도의 불합리성을 인지하고 있다”고 기업애로에 공감하면서, “제도 취지를 살리기 위해 현재 부담금 담당부처의 의견을 수렴하여 법 조문 구현 가능성을 검토 중에 있다”고 답변했다.

동부중앙신문 기자  news9114@hanmail.net
- Copyrights ⓒ동부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겸직금지, 의원직 내려놓던지...,
“통일, 합리적인 국민공감대 형성 ..
14년동안 이·통장 처우 변화 없었..
전기히터, 전기장판, 전기열선 각별..
“나는 왜, 창의적이지 않을까”
자비나눔김장축제
양평군, 경기도 농정업무 장려상
여주시 교육참가단, ‘독일 혁신아..
구례 자연드림파크를 찾아
이불 밖은 위험해 시즌2
최신뉴스
“통일, 합리적인 국민공감대 형성..  
14년동안 이·통장 처우 변화 없었..  
겸직금지, 의원직 내려놓던지...,  
구례 자연드림파크를 찾아  
양평군, 경기도 농정업무 장려상  
양평군, 민선7기 첫 언론 정례 브..  
여주시 지난해 유수율 81.81%  
정부혁신 우수사례 발굴 경진대회  
여주시 교육참가단, ‘독일 혁신아..  
복지사각지대 발굴, 가스 안전점검..  
금사복지회관 리모델링 논의  
버스정류장 금연안내 표지판 설치  
점동면 ‘얼굴 없는 천사’  
“나는 왜, 창의적이지 않을까”  
이불 밖은 위험해 시즌2  

인사말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제호: 동부중앙신문 / 명칭: 인터넷신문 / 주소 : [우편번호:12634] 경기도 여주시 강변유원지길 45 (지번 : 여주시 연양동 414)
발행인 : 이창기 / 편집인 : 이창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기 / 등록번호 : 경기다 01205 / 등록일자 : 2010년 1월 28일
mail: news9114@hanmail.net / Tel: 031-886-9114 / Fax : 031-882-6177
Copyright ⓒ 동부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