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4 오전 10:31: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구독문의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양평, 이영주 경기도의원,“해도 해도 너무한 서울시!”
경기도에 떠넘긴 서울시 소유 비선호시설
서울시의 전면적인 대책 촉구
김연일 기자 / news9114@hanmail.net입력 : 2019년 05월 16일(목) 05:42
ⓒ 동부중앙신문
[양평 김연일기자]양평 이영주 경기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 양평1)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서울시가 경기도내에서 운영 중인 공공하수처리장 등 비선호시설에 대해 서울시의 전면적인 대책을 촉구하였다.

양평 이영주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는 탄천, 중랑, 서남, 난지 등 4개 공공하수처리시설을 운영하고 있는데 그 중 난지 물재생센터는 서울시가 아닌 고양시 덕양구에 위치하고 있으며, 서울시 용산구, 은평구 등 6개구와 고양시 화전동 등 하수를 처리하고 있다.

서울시의 시설로 인하여 피해는 경기도민의 몫임에도 불구하고 서울시는 2017년 9월 토목, 조경 등 환경개선사업 추진 시 「그린벨트 內 관리계획 경미한 변경」승인 없이 공사를 진행하다 적발되어 공사가 중지된 바 있다.

또한, 이영주 의원은 난지 물재생센터는 공공하수처리시설 뿐 아니라, 서대문구 음식물 폐기처리시설도 함께 운영하고 있는데 하루 평균 240톤의 음식물 쓰레기 중 고양시 반입은 40톤에 불과해, 서울시 비선호시설을 경기도가 떠안으며 악취 등 피해를 견뎌야 하는 터라 주민들의 반감이 크다는 입장이다.

더구나,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난지 물재생센터內 음식물폐기물처리장에 허가 없이 7개동 1,090㎡ 규모의 건축물을 불법 증설한 사실이 적발되면서 주민반발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

고양시는 서울시에 5월 20일까지 무허가 증축의 시정조치 명령을 내리고, 미이행 시 약 6천만원의 이행강제금 부과를 예고했다.

이영주 의원은 법을 집행하는 서울시가 오히려 법을 위반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면서 서울시의 준법준수와 향후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보다 근본적으로 경기도민과 서울시민이 함께 행복할 수 있는 상생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였다.

한편, 서울시는 경기도내에 장사시설, 환경시설 등 40개의 비선호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김연일 기자  news9114@hanmail.net
- Copyrights ⓒ동부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여주시의 자랑스런 딸 원혜진 부사..
故 이희호 여사, 여주·양평시민분..
여주시 400억 어르신 무료점심
여주시의회, “뜨거운 의정 열기“...
제6회 여주시 ‘오학동민의 날 기념..
여주, 2019년 여주시산림조합 운영 ..
이천시 구만리뜰 비대위, 공원조성..
여주시청, U-20 월드컵 여주시민 거..
여주시, 야외활동 시 야생 진드기 ..
팔당수계 7개 시장․군수, 주..
최신뉴스
이천시 미국시장개척단 사후 간담..  
이천시, 100년의 전통을 이어가는 ..  
이천소방서, 초등학생 대상 심폐소..  
여주시청, U-20 월드컵 여주시민 ..  
양평, 은혜재단공동대책위원회 성..  
여주시장, 1박 2일 마을회관 소통 ..  
여주세종국악당에서 헬로우 클래식..  
여주시, 재난배상책임보험 계약기..  
여주시보건소, 올바른 손씻기 홍보..  
여주시 대신면 새마을 부녀회 ‘대..  
양평공사,‘2019년 친환경 감자 수..  
양평 행복돌봄추진단 날개 간식 지..  
양평군 ‘ 홀몸어르신 문화 체험 ..  
양평군, 청년 유튜버(YouTuber)를 ..  
양평군, 각 읍·면 새마을회원 및 ..  

인사말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제호: 동부중앙신문 / 명칭: 인터넷신문 / 주소 : [우편번호:12634] 경기도 여주시 강변유원지길 45 (지번 : 여주시 연양동 414)
발행인 : 이창기 / 편집인 : 이창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기 / 등록번호 : 경기다 01205 / 등록일자 : 2010년 1월 28일
mail: news9114@hanmail.net / Tel: 031-886-9114 / Fax : 031-882-6177
Copyright ⓒ 동부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