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3 오전 12:19: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구독문의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양평]은혜재단 김종인 이사장 대법원 최종 승소
정의당 여주시양평군위원회, 관련 논평
동부중앙신문 기자 / news9114@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4일(월) 21:18
[양평]은혜재단의 김종인 이사장이 최종 대법원 판결에서 승리했다. 2년을 넘게 끌어온 법정다툼에 대법원이 최종 종결을 지었다. 대법원의 판결을 환영한다.

횡령 등 비리혐의로 구속되었던 설립자와 친인척, 그리고 그와 결탁한 복피아와 부역자들, 이들에 의해 장애인 복지시설은 그저 돈벌이 수단으로써 사유화 되고, 입소 장애인과 사회복지 종사자들의 인권은 한없이 무너져 갔다.

비리설립자 가족의 부정행위를 고발했던 공익제보자는 비리설립자의 온갖 갑질에 시달리다 부당해고를 당했고, 비리설립자에 맞섰던 이사들은 끊임없는 사퇴압박에 시달렸다. 결국 김종인 이사장은 비리설립자 가족들의 농단에 부당하게 이사장직에서 물러나야 했다.

이에 대해 수차례의 소송 끝에 법원의 판결로 이사장직을 다시 회복한 김종인 이사장은 이후로도 공무원들의 노골적인 비협조와 시설내 부역자들의 온갖 음해에 시달려왔다.

오늘 최종 대법원 판결로 이제 더 이상의 논란은 종식되었다. 법원의 뒤에 숨어 사태를 방관해온 양평군은 더 이상 핑계거리가 없다. 김종인 이사장과 더불어 은혜재단 정상화를 위해 적극 협조하여야 할 것이다.

불법으로 재단을 장악하고자 했던 자들은 최종 법원의 판결로 정리되었다. 남은 것은 부역자들에 대한 적폐 청산과 양심을 지켰던 종사자들의 복직이다.

특히, 내부고발을 통해 장애인복지시설의 사유화에 대한 경종을 울렸던, 부당해고자 유선영 원장에 대한 복직은 은혜재단의 정상화에 대한 대표적인 시금석이 될 것이다.

더불어 비리 설립자 일가와 그들과 결탁한 전현직 공무원들의 불법적 행태를 묵인하거나 방조해온 경기도와 양평군의 맹성을 강력히 촉구하며, 사태를 키워온 관련 책임자들에 대한 엄정한 징계를 요구한다.

끝으로 그간 개혁의 골든타임을 놓치고 헤매던 정동균 군수에게 사법부의 힘을 빌어 다시 한번 마지막 기대를 걸어본다.

2019.11.2.
정의당 여주시양평군위원회
유상진 위원장
동부중앙신문 기자  news9114@hanmail.net
- Copyrights ⓒ동부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천시의회 업무추진비 시민혈세로 ..
(양평)2020년~2024년 5개년 양평군 ..
[양평]은혜재단 김종인 이사장 대법..
여주시, “사람중심 행복여주” 곳..
(양평) 경기도의회 전승희의원
SK하이닉스 지역의 과학인재 육성 ..
양평군 강상면 새마을회, 집수리 봉..
여주시노인복지관, 워크숍 실시
(이천) 롯데슈퍼 송정점과 번개탄판..
이천시, 2019 서울 카페쇼 참가
최신뉴스
이천 희망복지지원단 범죄피해자 ..  
이천 출신 세계적인 드럼 연주자 ..  
이천시, 경기동남부 자연보전권역 ..  
이천 2019년 농업기술보급 종합평..  
이천시.하모니컨트리클럽 숲길 조..  
이천시,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민관..  
엄태준 이천시장, 2019 좋은 일자..  
더불어민주당 이천지역위 지역현안..  
이천시-SK하이닉스 상생협력방안 ..  
이천시 가을철 산불방지 전문교육 ..  
이천시장 파라솔 톡~! 네번째 운..  
이천시, 부동산실거래 “허위신고 ..  
이천시, 2019 서울 카페쇼 참가  
이천소방서 인형극으로 어린이 안..  
이천시, 동절기 급수공사 중지기간..  

인사말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광고문의 제휴문의
제호: 동부중앙신문 / 명칭: 인터넷신문 / 주소 : [우편번호:12634] 경기도 여주시 강변유원지길 45 (지번 : 여주시 연양동 414)
발행인 : 이창기 / 편집인 : 이창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기 / 등록번호 : 경기다 01205 / 등록일자 : 2010년 1월 28일
mail: news9114@hanmail.net / Tel: 031-886-9114 / Fax : 031-882-6177
Copyright ⓒ 동부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